October 22,2017

내년 리빙랩 R&D 꽃핀다

과기정통부, 관련 사업 본격화

FacebookTwitter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연구개발(R&D) 방식으로 리빙랩(Living Lab)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다양한 리빙랩 프로젝트가 추진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통부가 ‘국민생활연구’를 새로운 R&D 키워드로 제시하며 올해 말까지 종합적인 진흥방안을 마련 중이며 산업통상자원부 역시 예산을 투입해 내년부터 리빙랩 기반의 ‘커뮤니티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을 시도 단위별로 추진키로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 사회적경제조직이 반드시 리빙랩 운영 주체로 함께 참여해 프로젝트 성과가 마을 전문가와 지역 공동체 역량 강화로 이어지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이같은 내용은 최근 한국리빙랩네트워크포럼이 대전에서 개최한 ‘사회적 경제와 리빙랩’ 세미나에서 발표됐다.

성지은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위원은 “최근 미술관, 동물원 등 생각지도 못했던 곳에서 리빙랩을 적용하고 싶다는 문의가 오는 등 저변이 확대되고 있다”며 ”리빙랩은 여러가지 지역과 사회 문제를 공급자 중심에서 사용자 중심으로, 전문가로부터 일반인으로, 기술 적용에서 문제 해결 위주로 옮겨가는 혁신적 R&D 프레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초기 리빙랩을 주도했던 과학기술자들과 오랫동안 지역에서 활동했던 사회적경제조직이 최근 결합하면서 리빙랩 활동이 그 어느 때보다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새 정부 출범 계기로 리빙랩 관심 급증

그동안 사회문제 해결형 R&D와 리빙랩에 대한 정부의 시각은 지극히 협소하고 소극적이었다. 유럽 등 선진국에서 전체 R&D 예산의 30~40%를 국민의 일상과 삶을 해결하는 사회문제 해결형으로 접근하는 것과 달리 우리나라는 R&D 예산을 대부분 기술 개발, 산업 육성, 경제적 파급효과에 초점을 맞춘 연구에 치중해왔다. 연간 19조원에 이르는 국가 R&D 예산 가운데 리빙랩에 투입된 비중은 1%에도 턱없이 못미친다.

리빙랩 프로젝트가 내녀에는 좀 더 다양해지고 사회적경제주체들의 참여도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달 말 대전에서 열린 한국리빙랩포럼 ⓒ 한국리빙랩포럼

리빙랩 프로젝트가 내녀에는 좀 더 다양해지고 사회적경제주체들의 참여도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달 말 대전에서 열린 한국리빙랩네트워크포럼 ⓒ 한국리빙랩네트워크포럼

2013년 과학기술 기반 사회문제해결 종합실천계획을 수립하고 2014년 정부 R&D로는 처음으로 리빙랩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스타트는 끊었지만 간헐적, 부분적 접근에 그쳤다. 2015년들어 사회적 혁신조직을 리빙랩 컨소시엄에 의무적으로 참여하게 하는 등 방향성을 잡아나간 것은 그나마 긍정적이다.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R&D와 이를 구현하는 리빙랩에 대한 정부의 태도가 적극적으로 변화한 것은 지난 5월 새 정부 출범에 따른 영향이 크다. 지역 재생, 마을 복지, 공동체 회복, 디지털 혁신, 시민 참여 등의 정책 키워드가 부각되면서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실과 정부 관련 부처들에서도 리빙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상황이다. 대전시민참여연구센터 등 지난 10년 이상 지역에서 자생적으로 활동해온 과학기술자들과 지역활동가들이 큰 추동력이 되고 있음은 물론이다.

과학기술정통부, 국민생활연구 종합진흥방안 마련 중

과학기술정통부는 ‘국민생활연구’를 내세우며 올해 말까지 종합 진흥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민생활연구팀을 별도로 두었으며 지난 8월에는 공청회를 열어 의견 수렴에 나서기도 했다.

송완호 과기정통부 국민생활연구팀장은 “그동안 R&D는 원천기술 개발과 사업화, 상용화에만 초점이 맞춰졌지만 이제 국민생활연구가 중요한 테마로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거대 담론이 아닌 작은 생활 속의 문제를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풀어가는 연구이기 때문에 지역의 사회적경제조직이 더욱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설명한다.

2018년에 SW기반 지역사회문제 해결 사업을 추진하고 다수의 사회적경제조직들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통 기반 기술 개발, 소셜 벤처 및 협동조합의 제품 및 서비스 혁신 지원, 국가 R&D에 사회적경제조직 참여 기회 확대 등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8월에 열린 국민생활연구 공청회. 12월까지 종합 진흥방안이 마련된다. ⓒ 과학기술+사회혁신 블로그

지난 8월에 열린 국민생활연구 공청회. 12월까지 종합 진흥방안이 마련된다. ⓒ 과학기술+사회혁신 블로그

산자부, 46억 투입해 내년에 커뮤니티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

산자부가 지역 기반 리빙랩 사업을 새롭게 내세운 것도 의미있는 변화다. 지역투자과에서 내년부터 추진할 커뮤니티 비즈니스 활성화 사업은 첫해 예산은 46억원 정도로 산자부 전체 예산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그러나 첫 단추를 뀄다는 점에서 성과에 따라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일괄 추진보다는 주력 산업과 지역 자원 등 시도별 특성에 맞는 사회적 경제분화로 특화할 계획이며 사회적경제연합회와 시도별 중간 지원조직, 출연연, 지역 혁신기관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정경록 산업통상자원부 지역투자과장은 “중장기적으로는 클러스터 개념을 도입하고 제도상의 애로점을 해소하면서 플랫폼을 조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며 “올해 11월 기획안을 마련하고 12월 설명회를 통해 사업 추진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창의재단, 우리동네 과학클럽 사업을 리빙랩으로

과학창의재단은 ‘우리동네 과학클럽’ 사업을 ‘사회문제해결형 우리동네 과학클럽’으로 전환해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적정기술, ICT메이커, 과학예술융합 등을 테마로 내세웠으나 오는 10월 13일 응모 마감하는 이번 사업에서는 ‘사회문제 해결’를 전면에 내세웠다.

지원 대상은 3~4개로 줄이되 지원금 규모를 팀당 3000만~4000만원으로 대폭 확대해 문제 제기만이 아닌 실제 해결 방안까지 모색하도록 할 방침이다.

대전세종연구원 황혜란 선임연구위원은 “리빙랩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마을 연구원 등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는 조직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며 에너지 자립 마을 성대골의 사례처럼 지역 단위의 금융의 필요성도 논의돼야 한다”며 “이와 함께 성과 확산을 위한 서비스 지원체계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