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3,2017

구글 “목표는 ‘AI 기술의 민주화’…누구에게나 혜택”

FacebookTwitter

세계 최대의 인터넷업체 구글은 최근 역점을 두고 있는 인공지능(AI) 분야와 관련해 비용 등 진입 문턱을 낮춰 누구나 쓸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미국 구글 본사의 지아 리 클라우드 AI 및 머신러닝 분야 연구개발 총괄은 12일 오전 구글코리아가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개최한 AI포럼에서 화상 강연을 통해 “우리의 목표는 AI 기술의 민주화”라며 “진입 장벽을 낮춰서 많은 개발자·사용자가 최대한 혜택을 얻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이 AI 기술을 활용하려면 초기 부담과 비용이 만만찮은데, 구글은 축적된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과 노하우로 다른 업체보다 최대 60%가량 싼 가격에 관련 기술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구글은 이미지·음성 인식과 번역, 자연어 처리 등 바로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API(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를 갖춰놓았다. AI 활용에 있어 필수적인 머신러닝(기계학습)도 구글의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이미 ‘훈련된’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고 구글은 밝혔다.

유럽 방위산업체인 ‘에어버스 디펜스앤스페이스’는 구글 클라우드의 AI 기술을 활용해 위성 이미지 처리를 자동화했고, 국내 온라인 쇼핑몰 ‘티몬’도 구글의 AI 이미지 인식 기능을 사전 상품 검수에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구글은 또 전 세계 개발자들의 AI 기술 연구를 돕고자 클라우드 컴퓨터 1천 대를 무상 지원할 계획이다.

리 총괄은 “값비싼 자원을 모든 사람이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의미 있는 기술”이라며 “창의적인 개발자들이 지능형 시스템의 파워를 활용할 수 있게 만들어주면 기술 성취에 한계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