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3,2018
  • ‘AI 헬스케어’ 급속 도래
    ‘AI 헬스케어’ 급속 도래

    FDA 등 규제 대폭 완화, 투자 열기 고조 AI 헬스케어 관련 기술·서비스를 관장하는 미 FDA에서도 AI 헬스케어 기기 개발에 호의적이다. 지난해 7월 발표한 ‘디지털 헬스 이노베이션 액션플랜(DHIAP)는 적절한 자격요건을 갖춘 기업이 제품을 출시할 경우 인허가 과정을 면제하는 등 규제를 완화하고 있다. 수차례에 걸쳐 임상시험을 사전에 수행한 다음 그 결과를 기반으로 인·허가를 취득하고, 새로 개발한 의약품, 기기 등을 시장에 출시해야 하는 기존의 규제 방식을 완전히 뒤엎는 인·허가 혁신으로 평가받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04월 20일
  • 미래 ‘식량 위기’ 해결책은?
    미래 ‘식량 위기’ 해결책은?

    해외 농업 개발에서 해법 찾다 일명 ‘메주콩’으로 불리는 대두(大豆)가 미중 통상 분쟁의 주요 쟁점으로 떠오르며 ‘식량 안보론’으로 이어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미-중 간 대두 분쟁은 식량이 언제든지 ‘자원’이자 ‘무기’로 변화할 수 있다는 사실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4월 17일
  • “AI 딥 러닝으로 생의학 연구 급변”
    “AI 딥 러닝으로 생의학 연구 급변”

    인간 능력 뛰어넘는 세포 구분 신경망 개발 인공지능 딥 러닝을 이용한 생의학 연구방법에 대한 새로운 사례가 발표돼 이 분야의 획기적인 변모가 예상된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4월 13일
  • 인간과 협업하는 ‘코봇’ 주목
    인간과 협업하는 ‘코봇’ 주목

    지휘자, 요리사, 의사 보조로 맹활약 최근 협동로봇은 인공지능(AI)와 센서, 사물인터넷(IoT)을 더해 우리들의 실생활로 들어오고 있다. 인공지능과 협동로봇의 조화는 식당에서 꽃을 피운다. 인간의 팔과 손 모양으로 인간을 닮은 섬세한 동작을 할 수 있는 협동로봇이지만 요리나 식기 세척 등 주방 일에 투입되는 것은 단순 로봇 프로그램으로는 힘든 일이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4월 12일
  • AI가 세상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AI가 세상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UN, 정부 행정망에 인공지능 도입 잇따라 최근 UN 통계에 따르면 세계 전체 인구 중 11%에 해당하는 8억1500만 명이 기아에 허덕이고 있다. 세계적으로 식량 생산은 늘고 있는데 굶는 사람들이 더 늘어나는 기현상이 벌어지면서 배를 곯는 인구는 더 늘어나고 있는 중이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국가 간 갈등이다. 늘어나는 자연재해 역시 기아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돌발사태가 발생하면서 지역 곳곳에서 기아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기아와 싸우고 있는 국제기구들은 새로운 전략을 도입했다. 인공지능(AI)을 통해 식량불안을 해소하겠다는 것. 유엔 식량계획(UN WFP)의 로버트 옵(Robert Opp) 사무국장은 8일 유엔 인도주의 업무조정국 웹사이트 릴리프웹(Reliefweb)을 통해 “AI를 통해 그동안 사람들이 해오지 못한 놀라운 일들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04월 09일
  • 인공지능으로 외계생명체 찾는다
    인공지능으로 외계생명체 찾는다

    "NASA 차세대 우주망원경 등에 활용 가능" 인공지능(AI)으로 생명이 살 수 있는 곳을 탐사하려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외계생명체나 천문학을 연구하는 학자들은 지구 밖 우주에 생명체가 존재할 확률이 99.999…%라고 주장하나 현재 인간이 가진 기술로는 그 존재를 확실하게 파악하지 못 하고 있다. 생명체 존재를 파악하면 그런 환경을 가진 곳에 인간이 이주해서 살 수 있는 가능성도 살펴볼 수 있다. 영국 플리머스대 연구팀은 인공신경망(ANN)을 사용해 행성을 다섯 가지 유형으로 분류한 다음 각각의 유형에서 생명체가 생존할 가능성을 추정함으로써 향후 항성 간(interstellar) 탐사 임무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를 내놨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4월 04일
  • AI가 ‘똥손’을 ‘금손’으로
    AI가 ‘똥손’을 ‘금손’으로

    인공지능과 예술의 미래는? “어때요? 그리기 참 쉽죠?”라는 명대사를 남긴 천재 화가 ‘밥 아저씨’(밥 로스, Bob Ross)는 그림그리기에 서툰 사람들에게는 등대와 같은 존재였다. 그의 설명대로 따라하다 보면 어느새 그림이 완성되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제는 인공지능(AI)이 ‘밥 아저씨’ 역할을 대신할 듯하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4월 03일
  • 삶을 바꿀 ‘빅데이터 세상’ 어디까지 왔나?
    삶을 바꿀 ‘빅데이터 세상’ 어디까지 왔나?

    보건, 교통, 금융, 상거래 등에서 중추적 역할 빅 데이터’ 분야에서 ‘세계 10대 영향력 있는 기관’으로 꼽히는 ‘데이터플로크’(Datafloq)‘가 집계한 바에 따르면 일평균 약 2.5 퀸틸리언(quintillion) 바이트의 정보가 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1 퀸틸리언 100경(京)을 의미하는데 100만의 5승에 해당하는 수이다.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수를 넘어서는 거의 무한대에 가까운 데이터가 매일 생산되고 있으며, 거대한 빅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수집·저장·처리돼 인간 삶에 반영되고 있다고 보면 된다. ‘데이터플로크’의 창립자 마크 반 리즈메넘(Mark Van Rijmenam)은 빅 데이터를 통해 인간개개인의 삶이 더 건강해지고, 더 풍요해지면서 육체적·정신적 건강이 조화를 이루는 ‘웰빙(well being)’을 실현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온·오프 라인을 통해 생산자와 판매업자, 그리고 소비자 간의 정보소통이 훨씬 더 긴밀해짐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상품 구매 시 큰 폭의 절약이 가능한 ‘디스카운팅 리빙(discounting living)’이 구현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8년 04월 02일
  • 중국 ‘짝퉁 AI’가 미국 맹추격
    중국 ‘짝퉁 AI’가 미국 맹추격

    카피캣 제품이 오리지널 위협 중국은 다른 나라에서 인기가 있거나 잘 팔리는 제품을 그대로 모방해 만드는 ‘카피캣’ 전략으로 악명이 높다. 중국의 ‘짝퉁’ 상품은 유통, 서비스업, 문화 등 가리는 영역이 없지만 IT 기술을 모방하는 능력은 혀를 내두를 정도다. 최근 중국은 인공지능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물론 ‘카피캣’으로 시작한 제품들이 대다수이다. 인공지능 기술은 특허상황을 살펴볼 때 미국과 일본이 전 세계에서 1, 2위를 차지한다. 그런데 이 뒤를 중국이 맹추격하고 있다. 기세가 무섭다. 조만간 중국의 인공지능 기업이 일본을 제치고 세계 넘버 원 미국 기업의 아성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3월 29일
  • 인공지능 음악, 어디까지 왔나
    인공지능 음악, 어디까지 왔나

    AI 작곡가와 인간 아티스트의 만남 인간 아티스트와 인공지능 작곡가와의 콜라보레이션은 계속 되고 있다. 미국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에 출연했던 팝가수 타린 서던이 최근 출시한 앨범에는 인공지능 작곡가가 만든 노래가 담겼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3월 23일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