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4,2017
  • 표정으로 정치 성향 식별한다?
    표정으로 정치 성향 식별한다?

    인공지능과 연결해 IQ 수준도 평가할 수 있어 민주국가이면 어느 나라건 비밀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누구에게 투표했는지 다른 사람이 알지 못하게 비밀이 보장되는 원칙을 말한다. 그러나 안면인식 인공지능으로 인해 이 원칙이 무너질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텔리그라프’ 지에 따르면 과학자들이 안면인식을 통해 어떤 사람이 보수당에 투표했는지, 아니면 진보당에 투표했는지 식별이 가능한 인공지능을 개발하고 있다. 어떤 사람이든 얼굴 사진 한 장만 있으면 정치적 성향을 파악하는 일이 가능하다. 이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곳은 스탠포드 대학 마이클 코신스키(Michal Kosinski) 교수 연구팀이다. 과학계에 따르면 교수는 사람들이 동성애를 갖고 있는지 그 여부를 식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개발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9월 13일
  • ‘스마트 장난감’ 시대 도래
    ‘스마트 장난감’ 시대 도래

    인공지능, IoT 등에 연결해 장난감 지능화 최근 세계 장난감 시장에 진출하는 기업이 급증하고 있다. 영리한 ‘스마트 토이(Smart Toys)’가 선풍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 ‘유로모니터’는 오는 2018년 세계 스마트토이 시장 규모가 9조2400억 원으로 2016년 4조9400억 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스마트 토이 선풍이 불기 시작한 곳은 미국이다. 스마트토이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고 있는 중이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9월 07일
  • 중력렌즈 ‘번개 분석’하는 인공신경망
    중력렌즈 ‘번개 분석’하는 인공신경망

    휴대전화 칩으로도 계산 가능한 신경망 구성 인공 신경망을 사용해 우주의 '중력 렌즈' 이미지를 1000만배 빠르게 분석해 낼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7년 08월 31일
  • 스마트폰 문화, “10년 더 지속될 것”
    스마트폰 문화, “10년 더 지속될 것”

    동시통역, 생체인식, 스마트폰 경영 시대 임박 지난 1926년 선구적인 과학자이면서 발명가였던 니콜라 테슬라(Nikola Tesla)는 놀라운 예언을 했다. 머지않아 한 발명품이 등장해 사람들이 멀리 있으면서도 마치 얼굴을 맞대고 있는 것처럼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 마주보며 통화할 수 있게 된다는 것. 테슬라는 이 장치가 매우 작아 양복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라고 말했다. 당시 양복이 매우 귀해 양복 주머니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많았다. 그러나 그의 예언은 매우 정확했다. 기존의 전화기 기능에 인터넷, 비디오, 앱 등의 기능이 추가된 스마트폰이 등장한 것이다. 그리고 지금 이 스마트폰이 개인은 물론, 세계를 바꿔놓고 있다. 현재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세계 인구는 61억 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세계인이 스마트폰으로 연결돼 각종 데이터를 끊임없이 주고받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8월 23일
    • 1
  • 美 근로자 “공장자동화 두렵지 않다”
    美 근로자 “공장자동화 두렵지 않다”

    소득,고용,노조 등 고려사항 많아 인공지능, 로봇, 빅데이터 및 사물인터넷 등의 발전으로 많은 사람들은 공장자동화가 급격히 이뤄져 일자리가 없어질 것으로 우려한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08월 22일
  • 로봇은 인간이 될 수 있을까?
    로봇은 인간이 될 수 있을까?

    이백년을 산 로봇과 클래식의 만남 이백년을 산 안드로이드 로봇 앤드류와 그를 사랑한 여인의 일생을 그린 영화 ‘바이센테니얼 맨(Bicentennial Man)’이 서정적인 클래식 연주와 함께 재현되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8월 14일
  • 농업에도 찾아온 ‘AI’ 열풍
    농업에도 찾아온 ‘AI’ 열풍

    해충·질병·잡초 피해 줄이고 생산량 높여 IBM의 인공지능 ‘왓슨(Watson)’도 농업기술 혁신에 가담하고 있다.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은 정밀농업(precision farming)이다. 농산물 생산과 관련된 변이정보를 실시간으로 탐색해 노동력, 비료·농약 등의 사용량을 줄이고 생산량을 최대화하기 위한 것이다. ‘왓슨’을 통해 통계분석 모델과 시뮬레이션을 만들어 농업인들의 사전 예측 기능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MS는 지난해 국제 반건조 열대작물 연구소(ICRISAT)와 협약을 맺고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주에서 파종 후 시용(Sowing Application)을 시작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8월 14일
  • “소셜로봇, 자율주행 가방에 눈이 반짝”
    “소셜로봇, 자율주행 가방에 눈이 반짝”

    ICT 기술 활용한 스마트 디바이스쇼 인공지능(AI) 디바이스,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 스마트 헬스케어 디바이스, VR 디바이스,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최신 스마트 디바이스들의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렸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8월 11일
  • “인공지능 음악, 타이밍·폭발력 지녀”
    “인공지능 음악, 타이밍·폭발력 지녀”

    구글 ‘마젠터 프로젝트’ 책임자 더글라스 에크 인터뷰 구글은 지난해 ‘마젠타 프로젝트(magenta.tensorflow.org)’를 시작했다. 인공지능을 통해 예술 창작 학습 알고리듬을 설계하는 프로그램이다. 그리고 지금 클래식 음악을 작곡하고, 새로운 이미지를 창조하고 있는 중이다. 마젠타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더글러스 에크(Douglas Eck)는 9일 ‘사이언스’ 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예술작품 창작이 가능한 인공지능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해 언급했다. ‘사이언스’ 지는 이 인터뷰가 간결·명료하게 진행됐다고 밝혔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8월 10일
  • 영리한 로봇 ‘큐리’ 시제품 공개
    영리한 로봇 ‘큐리’ 시제품 공개

    12월 시판 앞두고 사회적 논란 이어질 듯 12월 정식 판매를 앞두고 ‘큐리’가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놀라운 인식 능력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의 얼굴, 애완동물 등의 움직임과 언어를 인식할 수 있어 가정 내에서 자연스러운 접촉이 가능하다. 사람이 명령을 하면 그 사람이 원하는 방송이나 음악 등을 틀어주기도 한다. 주택 모습의 공간 안에서 시현된 시제품 공개행사에서 ‘큐리’는 넘어지거나 비틀거리는 일 없이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사람과 대화를 나누며 심부름을 할 수 있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8월 0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