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bruary 26,2018
  • 맨해튼 콩배나무에 청진기를 대다
    맨해튼 콩배나무에 청진기를 대다

    과학서평 / 나무의 노래 전세계 12그루의 보통 나무를 등장시켜 과학적 서정적으로 묘사한 책 '나무의 노래'는 사람과 연결되기 시작한 나무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일깨워준다. 정확한 위도와 경도를 표시해서 사람들은 어느 곳에 있는 어느 나무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2월 22일
  • 신화와 과학의 연결고리는?
    신화와 과학의 연결고리는?

    과학서평 / 컨버전스 거의 모든 과학분야를 통합해서 새로운 지적 전환을 이루는 노력은 과학이 발전하는 가는 방향과 일치한다. 컨버전스를 지은 언론인 출신의 문화사가는 신화와 과학을 통합해서 인류가 겪었던 3번의 대홍수를 설명하려 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2월 08일
  • 정말 우주이해의 혁명이 가까웠을까
    정말 우주이해의 혁명이 가까웠을까

    과학서평 / 입자동물원 아주 극미의 작은 세계를 통해서 우주를 이해하는 핵심인 입자물리학에서 말하는 '입자'가 무엇인지를 설명하는 '입자동물원'을 쓴 개빈 헤스케스는 지금을 물리학의 황금기라고 규정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2월 01일
  • 쓰레기에 ‘생명의 비밀’ 숨어 있다
    쓰레기에 ‘생명의 비밀’ 숨어 있다

    과학서평 / 정크 DNA 유전학에서 가장 각광을 받는 후성유전학은 오랫동안 쓰레기 취급을 받아온 정크 DNA에 숨겨졌던 중요한 생명현상들을 속속 밝히고 있다. '정크 DNA'는 후성유전학이 발견한 새로운 지식을 영국인의 정서로 전해준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1월 25일
  • 친절하면서도 불친절한 양자역학 설명서
    친절하면서도 불친절한 양자역학 설명서

    과학서평 / 스핀 양자역학의 핵심 현상인 배타원리를 설명한 '스핀'은 이강영 박사가 물리학전공자들을 위해 쓴 책이다. 양자역학이 태어난 시대상황과 수많은 과학자들의 면면을 거대한 풍경화처럼 담담하고 거대한 스케일로 그려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1월 18일
  • 소득격차 줄이고 빈곤퇴치 하려면
    소득격차 줄이고 빈곤퇴치 하려면

    과학서평 / 리얼리스트를 위한 유토피아 플랜 과학기술 발전은 소득격차 심화와 불평등을 낳는다는 우려가 많다. 이를 극복하는 방안 중 하나로 최근 부상하는 것이 보편적 기본소득제도이다. 현장 중심의 실증적 비교연구가 이런 주장을 뒷받침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1월 11일
  • 재미없는 것은 과학이 아니다
    재미없는 것은 과학이 아니다

    과학서평 / 대단하고 유쾌한 과학 이야기 2 미국 로켓 부스터 길이는 말 두마리의 궁둥이 크기에 맞춰서 정해졌다. 말 궁둥이가 로마 도로 건설에 영향을 미치고 이것이 도로폭과 철도 레일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일련의 과정은 우리에게 과학을 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공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1월 04일
  • 인간 본성에 ‘사랑 DNA’ 있어
    인간 본성에 ‘사랑 DNA’ 있어

    과학서평 / DNA유전자 혁명 이야기 DNA이중 나선을 발견한 제임스 왓슨은 인간 생식세포에 대한 유전자 요법을 지지하고 있다. 유전자 혁명에 대한 고전적인 책이 된 'DNA 유전자 혁명 이야기'를 쓴 왓슨은 최근 연구결과에 대한 과학자의 적극적인 의견표명이 더욱 눈길을 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12월 28일
  •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양자 역학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양자 역학

    과학서평 / 김상욱의 양자공부 양자역학의 특징을 이해하는데 좋은 입문서인 '김상욱의 양자 공부'는 과학책이지만, 인문학을 이해하는데도 매우 큰 도움을 준다. 양자역학을 통해서 인문학과 과학의 거리를 좁힐 수 있지 않을까.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12월 22일
    • 1
  • 아기 잡아먹은 암퇘지를 재판하는 이유
    아기 잡아먹은 암퇘지를 재판하는 이유

    과학서평 / 신과 개와 인간의 마음 사람은 도덕적 판단에 의해서 사건과 사물을 판단한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것은 객관적인 사실이라기 보다, 마음속에서 어떻게 인지하는지가 더 중요하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12월 14일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