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6,2017
  •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10년전 미래학자 예언(2) 호세 코르데이로 미래학자인 호세 코르데이로 미국 싱귤레러티대학 교수는 10년 전 유전자 조작과 로봇의 발달로 신체 기능을 새롭게 변화시킨 새로운 종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모 사피엔스인 현생 인류는 '트랜스 휴먼'이라는 새로운 종으로 진화된다는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가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이오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는 맛을 감별하기 위해 물을 마실 필요도 없다. 이러한 인류가 바로 교수가 주장하는 '트랜스 휴먼'이다. 유전자 귀족도 등장할 수 있다. 호세 교수의 미래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인간승리의 현장엔 로봇이 있다
    인간승리의 현장엔 로봇이 있다

    로봇이 바꾸는 세상(2) 외골격 로봇 외골격 로봇이 재활 치료용으로 활용되면서 감동적인 휴먼스토리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 마비 장애를 가진 임산부가 하프마라톤에 출전해 완주하는가 하면 휠체어에 의존해 살았던 한 남성은 외골격을 입고 당당하게 신부 옆에 섰다. 로봇이 아니었다면 꿈도 꾸지 못했을 일들이 눈앞에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외골격은 재활로봇의 한 종류로 분류되기도 하고 <아이언맨> 영화에서처럼 인간의 신체 능력을 확장시켜주는 파워수트 이미지로 묘사되기도 한다. 본래 외골격 로봇은 1960년 미 해군이 처음 개발한 것으로 팔에 로봇을 장착해 무거운 포탄을 쉽게 옮기기 위함이었다. 지금도 군인의 작전 수행은 물론 공장 노동자들이 무거운 것을 나르는 업무를 할 때 효율과 안전을 위해 사용된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7년 01월 10일
  • 실시간 자동통역 2017년 실현?
    실시간 자동통역 2017년 실현?

    10년전 미래학자들 예언(1) 윌리엄 하랄 미래학자들이 예언했던 미래는 어떠할까. 그들의 예고는 과학을 기반으로 예측되며 현실로 실현되기도 하고 혹은 그렇지 않는 잿빛 꿈으로 사라지기도 한다. 10년 전 2007년 세계의 대표적인 미래학자들이 전망한 미래는 어떠했으며 지금 어디까지 진행되었을까. 그 흥미로운 예언을 따라가본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09일
  • 3년후 개인용 로봇이 가정의 필수품
    3년후 개인용 로봇이 가정의 필수품

    로봇이 바꾸는 세상 (1) '1가구 1로봇 시대' 성큼 2020년경이면 개인용 로봇이 TV, PC에 이어 각 가정에 필수적인 존재가 되어 1가구 1로봇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가는 곳마다 로봇을 만나고 로봇이 해주는 서비스를 받고 로봇에 의존하는 일상이 시작됐다. 로봇이 산업용 기기에서 벗어나 개인 삶과 가정의 동반자로 등장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 되고 있다. 이 미래를 말하지 않아도 이미 지금도 로봇과 함께 살고 있다. 청소 로봇이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서비스 로봇이며 재활용 로봇이나 외골격 수트는 위험 작업장이나 의료 재활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7년 01월 03일
  • 일이 아니라 인류 자체를 바꾼다
    일이 아니라 인류 자체를 바꾼다

    2016 과학뉴스(7)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올 해는 단연 '혁명'의 한 해였다. 우리 국가와 산업 뿐만이 아니다. 전세계는 '제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과 마주하게 되었다. 인공지능(AI), 로봇, 유전자 공학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기계의 약진을 가져와 기계가 인간의 일자리를 대체한다. 기계가 인간을 대체해 지식 노동을 할 것이다. 제조업 공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과 만나 혁신적인 산업분야로 재조명되고 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30일
  • ‘코딩 교육 봉사’ 나선 고3 삼총사
    ‘코딩 교육 봉사’ 나선 고3 삼총사

    '설리번 프로젝트' 이찬희 김동우 배주웅 고등학교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무료 코딩 교육 봉사 '설리번 프로젝트'가 2년째 진행되고 있다. '모든 헬렌들에게 설리번의 기회를'이라는 모토를 내건 이들은 내년 1~2월 중 12개의 커리큘럼으로 100명의 중고생들에게 쉽고 재미있는 생활속 코딩을 가르치는 활동을 벌인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6년 12월 27일
  • 스무살 과학축전, 최대 관람객
    스무살 과학축전, 최대 관람객

    2016년을 빛낸 과학문화 사업 과학과 대중과의 소통 증진을 위해 전 국민이 즐길 수 있는 창의적 과학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한국과학창의재단(이하 재단)에서는 2016년에도 다양한 과학문화 사업을 추진해 주목을 끌었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6년 12월 26일
  • <사타> 클릭수 많은 기사 톱5
    <사타> 클릭수 많은 기사 톱5

    독자들은 '기술'이 아닌 '사람'에 관심 매년 그렇지만 올 한 해는 특히 '다사다난(多事多難)' 했다. 과학계도 마찬가지이다. 올 초 '인공지능(AI)'을 부각시킨 '알파고', 증강현실을 거리로 끄집어낸 '포켓몬고', 가상현실, 자율주행차 등 과학계의 눈부신 신기술들이 쓰나미처럼 우리의 삶을 덮쳤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23일
    • 1
  • ‘문제해결’보다 ‘문제찾기’가 중요
    ‘문제해결’보다 ‘문제찾기’가 중요

    "증강지능 관점에서 협업 모색" K밸리재단이 최근 개최한 썬빌리지포럼 '인공지능 세미나'에서 이희영 한양대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우리의 질문이 혹시 잘못된 것은 아닐까 반문하며 기계와 인간의 현실적인 접점을 찾는 증강지능 관점을 제시했다. 인공지능이 언제 인간을 능가할까라는 질문이 아니라 인간이 인공지능을 어떻게 잘 활용할지를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6년 12월 19일
  • “헌신과 열정의 과학 50년”
    “헌신과 열정의 과학 50년”

    과학기술 50년 심포지엄 과학기술 50주년을 맞이해 그동안의 과학기술의 성과와 발자취를 돌아보는 과학기념 행사가 열렸다. 8일(목) 서울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책연구원과 과학기술 50년사 편찬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과학기술 50년, 현재와 미래' 심포지엄이 개최되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0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