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6,2017
  •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10년전 미래학자 예언(2) 호세 코르데이로 미래학자인 호세 코르데이로 미국 싱귤레러티대학 교수는 10년 전 유전자 조작과 로봇의 발달로 신체 기능을 새롭게 변화시킨 새로운 종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모 사피엔스인 현생 인류는 '트랜스 휴먼'이라는 새로운 종으로 진화된다는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가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이오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는 맛을 감별하기 위해 물을 마실 필요도 없다. 이러한 인류가 바로 교수가 주장하는 '트랜스 휴먼'이다. 유전자 귀족도 등장할 수 있다. 호세 교수의 미래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실시간 자동통역 2017년 실현?
    실시간 자동통역 2017년 실현?

    10년전 미래학자들 예언(1) 윌리엄 하랄 미래학자들이 예언했던 미래는 어떠할까. 그들의 예고는 과학을 기반으로 예측되며 현실로 실현되기도 하고 혹은 그렇지 않는 잿빛 꿈으로 사라지기도 한다. 10년 전 2007년 세계의 대표적인 미래학자들이 전망한 미래는 어떠했으며 지금 어디까지 진행되었을까. 그 흥미로운 예언을 따라가본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09일
  • 3년후 개인용 로봇이 가정의 필수품
    3년후 개인용 로봇이 가정의 필수품

    로봇이 바꾸는 세상 (1) '1가구 1로봇 시대' 성큼 2020년경이면 개인용 로봇이 TV, PC에 이어 각 가정에 필수적인 존재가 되어 1가구 1로봇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가는 곳마다 로봇을 만나고 로봇이 해주는 서비스를 받고 로봇에 의존하는 일상이 시작됐다. 로봇이 산업용 기기에서 벗어나 개인 삶과 가정의 동반자로 등장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 되고 있다. 이 미래를 말하지 않아도 이미 지금도 로봇과 함께 살고 있다. 청소 로봇이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서비스 로봇이며 재활용 로봇이나 외골격 수트는 위험 작업장이나 의료 재활치료에 활용되고 있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7년 01월 03일
  • 일이 아니라 인류 자체를 바꾼다
    일이 아니라 인류 자체를 바꾼다

    2016 과학뉴스(7)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올 해는 단연 '혁명'의 한 해였다. 우리 국가와 산업 뿐만이 아니다. 전세계는 '제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과 마주하게 되었다. 인공지능(AI), 로봇, 유전자 공학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기계의 약진을 가져와 기계가 인간의 일자리를 대체한다. 기계가 인간을 대체해 지식 노동을 할 것이다. 제조업 공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과 만나 혁신적인 산업분야로 재조명되고 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30일
  • 소설가 이미륵은 ‘동물학 박사 1호’
    소설가 이미륵은 ‘동물학 박사 1호’

    전공 그만두고 독일서 문필가로 일생 마쳐 소설 ’압록강은 흐른다’를 아시나요? 이 소설을 쓴 이미륵(1899~1950)을 아십니까? 이 이미륵이 우리나라 동물학 박사 1호라는 사실을 아시나요? 2016년은 이미륵의 자전적 소설 ‘압록강은 흐른다’가 발행된 지 꼭 70년이 되는 해이다. 이 책은 한국인에 의해 최초로 독일어로 쓰여진 한국의 풍습과 문화 등을 소개하는 자전적 소설로 1946년 출판돼 나오자 마자 독일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 당시 독일의 한 잡지는 이 소설을 ‘올해 가장 훌륭한 독일어로 쓰여진 책’이 외국인에 의해 출간됐다고 평가했고, 수많은 독일 교과서에 글이 인용되어 실릴 정도였다.

    • 성하운 객원기자 2016년 12월 28일
  • 스무살 과학축전, 최대 관람객
    스무살 과학축전, 최대 관람객

    2016년을 빛낸 과학문화 사업 과학과 대중과의 소통 증진을 위해 전 국민이 즐길 수 있는 창의적 과학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 한국과학창의재단(이하 재단)에서는 2016년에도 다양한 과학문화 사업을 추진해 주목을 끌었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6년 12월 26일
  • <사타> 클릭수 많은 기사 톱5
    <사타> 클릭수 많은 기사 톱5

    독자들은 '기술'이 아닌 '사람'에 관심 매년 그렇지만 올 한 해는 특히 '다사다난(多事多難)' 했다. 과학계도 마찬가지이다. 올 초 '인공지능(AI)'을 부각시킨 '알파고', 증강현실을 거리로 끄집어낸 '포켓몬고', 가상현실, 자율주행차 등 과학계의 눈부신 신기술들이 쓰나미처럼 우리의 삶을 덮쳤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23일
    • 1
  • ‘청년 덕후’가 미래를 바꾼다
    ‘청년 덕후’가 미래를 바꾼다

    정지훈 "판단과 사고, 공감능력을 키워라" "현재 여러분이 배우고 있는 것들, 정답이라고 알고 있는 모든 것들이 다 거짓말일수도 있다. 지금 현재의 교육은 과거로부터 나왔던 교육이며, 앞으로의 세상은 그런 교육을 받은 사람을 요구하지 않는다. 미래 세계가 요구하는 인재상에 대해 알아야 한다." 융합전문가와 미래학자로 불리는 경희사이버대학교 정지훈 교수는 20일 인천 서구 주최로 열린 아르떼 인문학콘서트 강연자로 나서 앞으로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미래의 인재상에 대해 강의했다. '무엇이 세상을 바꾸는가'를 주제로 진행된 강의에서 정 교수는 아이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여러분이 배우고 있는 모든 것, 정답이라고 알고 있는 모든 것이 미래에는 틀린답일 수 있습니다. 근데 왜 지금 학교에서 열심히 공부하고 배워야 할까요?" 이 같은 질문에 아이들은 당연한 답을 내놓았다. '똑똑해지기 위해서,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 결혼을 잘 하기 위해서'등등의 이유로 공부를 해야한다고 답한 아이들에게 정 교수는 지금의 공부는 과거의 공부이며, 미래를 살아가기 위해 무엇을 해야할지를 이야기 해주겠다며 강의를 시작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충돌하는 시대 정 교수는 먼저, 현 시대에서 디지털과 아날로그가 충돌하며 있으며, 융합이 미래를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 시대는 시간과 장소의 제약이 없고, 무게와 부피가 문제 되지 않으며, 빛의 속도로 정보를 전파합니다. 또 디지털로 인해 정보가 풍부해지면서 공유가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로 아날로그 세상에서 살아가던 과거 세대 사람들은 디지털을 통제하려 하고 있고, 디지털은 아날로그를 파괴하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융합은 필수적인데, 바로 지금의 아이들이 미래세대를 이끌 2045년쯤이 되면 새로운 세대에 맞춰 사회적 합의점을 찾을 것입니다." 아날로그시대에서 디지털시대로 변화하는 지금 시점에 충돌과 문제점에 대한 합의점을 아이들이 찾을 수 있으며, 융합을 이끌며 미래를 살아가기 위한 준비를 해나가야 한다는 것이 정 교수의 설명이다.

    • 김지혜 객원기자 2016년 12월 22일
  • 일론 머스크, 클라우스 슈밥, 킵 손
    일론 머스크, 클라우스 슈밥, 킵 손

    <사이언스타임즈> 선정 '올해의 과학인물'(해외편) 사이언스타임즈의 필진과 객원기자들의 추천과 투표로 선정된 올해의 해외 과학인물은 ‘머스크, 슈밥, 손’으로 요약할 수 있다. 미래기술을 현재에 구현했다고 평가받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모터스 CEO,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차세대 먹거리를 제시해준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 중력파 발견에 핵심적인 공헌을 한 킵 손 캘리포니아공대 교수다. “아이언맨의 주인공 토니 스타크의 실제 모델”, “미래에 가장 먼저 도착한 지구인”, “우주를 넘나드는 파괴적 혁신가”… 모두가 일론 머스크(Elon Musk)를 가리키는 표현이다. 시사지 타임(Time)은 ‘가장 영향력 있는 세계 100대 인사’에 포함시켰고 경제지 포춘(Fortune)은 ‘2013년 비즈니스 분야 톱 인물’로 선정한 바 있다.

    • 임동욱 객원기자 2016년 12월 20일
  • ‘문제해결’보다 ‘문제찾기’가 중요
    ‘문제해결’보다 ‘문제찾기’가 중요

    "증강지능 관점에서 협업 모색" K밸리재단이 최근 개최한 썬빌리지포럼 '인공지능 세미나'에서 이희영 한양대 교수는 인공지능에 대한 우리의 질문이 혹시 잘못된 것은 아닐까 반문하며 기계와 인간의 현실적인 접점을 찾는 증강지능 관점을 제시했다. 인공지능이 언제 인간을 능가할까라는 질문이 아니라 인간이 인공지능을 어떻게 잘 활용할지를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6년 12월 1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