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6,2017
  •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10년전 미래학자 예언(2) 호세 코르데이로 미래학자인 호세 코르데이로 미국 싱귤레러티대학 교수는 10년 전 유전자 조작과 로봇의 발달로 신체 기능을 새롭게 변화시킨 새로운 종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모 사피엔스인 현생 인류는 '트랜스 휴먼'이라는 새로운 종으로 진화된다는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가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이오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는 맛을 감별하기 위해 물을 마실 필요도 없다. 이러한 인류가 바로 교수가 주장하는 '트랜스 휴먼'이다. 유전자 귀족도 등장할 수 있다. 호세 교수의 미래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갑상선 환자에게 콩은 불량식품?
    갑상선 환자에게 콩은 불량식품?

    '약과 식품의 상호작용' 안내서 발간 ‘약과 식품의 상호작용’은 환자는 물론 일반인들도 궁금해 하는 정보다. 알고 싶어도 어디서 찾아야 될지 몰라 그동안 헤매고 있었는데, 최근 식품의약안전평가원이 이들 정보를 알기 쉽게 작성한 복약 안내서를 발간하여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식품의약안전평가원이 약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100년 넘은 인감증명 사라진다
    100년 넘은 인감증명 사라진다

    도장 없이 인터넷으로 '전자본인서명확인서' 발급 올해부터 인터넷을 이용하여 전자본인서명사실확인서를 제출할 수 있는 국가기관이 국회 및 법원, 그리고 등기소 등에까지 확대된다. 전자본인서명사실확인서란 기존의 인감증명서를 대체할 수 있는 효력을 가진 전자문서다. 부동산의 소유권이나 각종 행정절차의 주체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12일
  • 나무도 아프면 의사가 진료한다
    나무도 아프면 의사가 진료한다

    수목진료 체계 전문화··· 나무의사 제도 신설 산림청은 최근 ‘산림보호법’을 개정하면서, 생활권 내에 서식하고 있는 수목(樹木)들이 병에 걸렸을 때 이를 올바르게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나무의사 제도’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나무의사 제도를 도입하는 까닭은 전문화된 수목진료 체계의 구축이 필요했기 때문이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06일
  • 교통사고 골든타임 살릴 ‘e-Call’
    교통사고 골든타임 살릴 ‘e-Call’

    사고 발생 후 자동으로 119 신고 e-Call 서비스는 자동차 사고가 발생하면 스마트폰이나 차량에 내장되어 있는 센서가 사고를 자동으로 인지하여 관제센터로 사고 정보를 전송함으로써, 신속하게 구조할 수 있도록 만드는 ICT 시스템을 말한다. 오지 같은 인적이 드문 지역이나 새벽 시간, 또는 사고로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02일
  • ‘개념설계’ 중국은 있고 한국은 없다
    ‘개념설계’ 중국은 있고 한국은 없다

    [인터뷰] 이정동 교수/ ‘축적의 시간’ 공동저자 올해 초 큰 주목을 받았던 인물 가운데 서울대 산업공학과 이정동 교수가 있다. 베스트셀러 ‘축적의 시간’의 저자다. 그는 2월18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과학기술정책포럼(STEPI 주최)에 나와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지금과 같은 상태가 지속될 경우 한국의 산업이 중국의 생산공장이 될 수 있다”는 것. 그동안 우려했던 일이 너무 빨리 다가왔다는 우려가 팽배했다. 2월 19일 <사이언스타임즈>를 통해 이 보도가 나가면서 독자들로부터 큰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이 기사는 올 한 해 <사이언스타임즈>에 실린 기사 가운데 가장 클릭 수가 많았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6년 12월 30일
  • 일이 아니라 인류 자체를 바꾼다
    일이 아니라 인류 자체를 바꾼다

    2016 과학뉴스(7) 제4차 산업혁명 시대 올 해는 단연 '혁명'의 한 해였다. 우리 국가와 산업 뿐만이 아니다. 전세계는 '제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과 마주하게 되었다. 인공지능(AI), 로봇, 유전자 공학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이 기계의 약진을 가져와 기계가 인간의 일자리를 대체한다. 기계가 인간을 대체해 지식 노동을 할 것이다. 제조업 공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신기술과 만나 혁신적인 산업분야로 재조명되고 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30일
  • <사타> 클릭수 많은 기사 톱5
    <사타> 클릭수 많은 기사 톱5

    독자들은 '기술'이 아닌 '사람'에 관심 매년 그렇지만 올 한 해는 특히 '다사다난(多事多難)' 했다. 과학계도 마찬가지이다. 올 초 '인공지능(AI)'을 부각시킨 '알파고', 증강현실을 거리로 끄집어낸 '포켓몬고', 가상현실, 자율주행차 등 과학계의 눈부신 신기술들이 쓰나미처럼 우리의 삶을 덮쳤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23일
    • 1
  • 7년 뒤에 만나요, 국립박물관 단지
    7년 뒤에 만나요, 국립박물관 단지

    세종시에 5곳 박물관과 2곳 통합시설 건립 국립박물관단지에는 모두 5곳의 국립박물관과 2개의 통합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개별 국립박물관으로는 △국가기록박물관 △디자인박물관 △도시건축박물관 △디지털문화유산영상관 △어린이박물관의 입주가 결정됐고, 통합시설로는 통합운영센터와 통합수장고가 함께 배치될 예정이다.

    • 김준래 객원기자 2016년 12월 23일
  • 따끔한 ‘지진 예방주사’ 맞았다
    따끔한 ‘지진 예방주사’ 맞았다

    2016 과학뉴스(2) - 경주 지진 지난 9월 12일 오후 7시 44분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9㎞ 지역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 그로부터 48분 후인 8시 32분, 거기에서 1㎞ 떨어진 지역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이어졌다. 그날 경주를 강타한 지진은 1978년 기상청이 계기로 지진을 관측하기 시작한 이후 한반도 역대 최대 규모였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6년 12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