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6,2017
  •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10년전 미래학자 예언(2) 호세 코르데이로 미래학자인 호세 코르데이로 미국 싱귤레러티대학 교수는 10년 전 유전자 조작과 로봇의 발달로 신체 기능을 새롭게 변화시킨 새로운 종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모 사피엔스인 현생 인류는 '트랜스 휴먼'이라는 새로운 종으로 진화된다는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가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이오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는 맛을 감별하기 위해 물을 마실 필요도 없다. 이러한 인류가 바로 교수가 주장하는 '트랜스 휴먼'이다. 유전자 귀족도 등장할 수 있다. 호세 교수의 미래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잃어버린 기억’에 담긴 과학
    메디시네마 : 의사와 극장에 간다면‘잃어버린 기억’에 담긴 과학

    박지욱의 메디시네마 (61) 메멘토 기억에 대한 영화가 꽤 많습니다. <토탈 리콜>, <내 머리 속의 지우개>, <내일의 기억>, <스틸 앨리스>, <어웨이 프롬 허>, <노트북>, <이터널 선샤인>, <본 시리즈> …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영화는 <메멘토>겠지요? 오늘은 ‘잃어버린 기억’에 관한 이 영화를 통해 ‘잃어버린 해마(?)’ 를 한번 찾아볼까요?

    • 박지욱 신경과 전문의 2017년 01월 16일
  • [카드뉴스] 야자집게의 괴력
    [카드뉴스] 야자집게의 괴력

    몸무게가 무거울수록 힘 커져 야자열매 즙을 마시려면 힘 좀 써야한다. 단단한 껍데기를 칼로 자르고 구멍을 내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야자열매를 먹는 게가 있으니 바로 야자집게(coconut crab)다.

    • 재구성 = 조아름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우리는 왜 ‘가짜 뉴스’에 끌릴까
    사이언스타임즈 라운지우리는 왜 ‘가짜 뉴스’에 끌릴까

    부정적인 이야기, 뇌에 선명하게 기억돼 크리스마스 이브였던 지난달 24일, 파키스탄의 카와자 아시프 국방장관은 이스라엘을 향해 핵공격을 시사하는 듯한 메시지를 보냈다. 자신의 트위터에 “이스라엘 국방장관이 파키스탄에 핵 보복을 하겠다고 위협했다”며 “파키스탄 역시 핵무기 보유국임을 잊은 듯하다”고 밝힌 것.

    • 이성규 객원기자 2017년 01월 13일
  • 과학자, 미생물 커플매니저로 나서다
    강석기의 과학에세이과학자, 미생물 커플매니저로 나서다

    강석기 과학에세이 202 ‘중매를 잘 서면 쌀이 서말이고 못 서면 뺨이 석대’라는 말이 있다. 이는 결혼뿐 아니라 인간사에 두루 적용되는 속담 같다. 아무리 정보화시대라지만 서로 꼭 필요한 사람들이 만나기는 쉽지 않기 때문에 중간에 누군가가 자리를 주선하기 마련이다. 그 결과가 ‘인연’이면 쌀 서말을 받게 되고 ‘악연’이면 뺨 석대로 돌아온다. 그런데 인연이 꼭 사람에게만 적용되는 말은 아닌 것 같다. 많은 식물과 곤충이 수분과정에서 서로 도움을 주고받으며 공생하고 있다. 물론 이들의 인연에 커플매니저는 없었을 것이다. 아무튼 어떤 이유로 그 가운데 한 파트너가 사라지면 남은 쪽도 얼마 못가 사라지기도 한다.

    • 강석기 과학칼럼니스트 2017년 01월 13일
  • 태양계 밖 가장 가까운 별 ‘프록시마’
    이태형의 생활천문학태양계 밖 가장 가까운 별 ‘프록시마’

    이태형의 생활천문학 80 올해 초부터 인류의 외계 생명체 탐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그 첫 번째 대상은 바로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별인 프록시마와 그 형제별 주변이다. 과연 프록시마는 어떤 별이고, 그곳에서의 생명체 탐사는 어떻게 이루어지는 것일까? 2015년 외계 생명체를 찾기 위한 국제 민간 조직이 만들어졌다. 영국의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와 미국의 벤처 사업가 유리 밀너, 페이스북의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만든 브레이크스루 이니셔티브(Breakthrough Initiatives)가 바로 그것이다.

    • 이태형 한국우주환경과학연구소장 2017년 01월 12일
  • 주인을 위해 사물끼리 수근수근!
    주인을 위해 사물끼리 수근수근!

    4차 산업혁명이 만드는 미래 ③ 사물인터넷 스마트폰의 알람이 울려 깨어보니 평소보다 30분이나 이른 시간이다. 무슨 일인가 싶어 뉴스를 검색해보니 올림픽대로에서 일어난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출근길 도로가 심하게 막히는 모양이다. 알람이 울리는 소리에 맞춰 커피 메이커의 전원이 자동으로 켜지고, 거실과 부엌의 전등도 일제히 켜진다.

    • 이성규 객원기자 2017년 01월 11일
  • 얼굴없는 은행, ATM의 원리는?
    얼굴없는 은행, ATM의 원리는?

    오늘 하루 만난 과학 (1) 현금자동입출금기 영업시간이 지났더라도 현금을 뽑거나 입금할 수 있는 은행 업무를 처리해 주는 ATM의 활약이 해가 갈수록 빛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점포 없이 ATM만으로 모든 금융거래를 하는 인터넷 은행이 출범을 하는 해이기 때문에 그 비중이 점점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11일
  • 물 부족, IT로 해결하는 스페인
    물 부족, IT로 해결하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스마트시티 추진사례 지구 온난화 현상이 나타나서 거의 모든 전 세계 국가들이 이상 징후 현상을 겪고 있다. 스페인도 예외는 아니다. 스페인은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사막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스페인은 물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 유성민 IT칼럼니스트 2017년 01월 11일
  • 인간승리의 현장엔 로봇이 있다
    인간승리의 현장엔 로봇이 있다

    로봇이 바꾸는 세상(2) 외골격 로봇 외골격 로봇이 재활 치료용으로 활용되면서 감동적인 휴먼스토리가 쏟아지고 있다. 하지 마비 장애를 가진 임산부가 하프마라톤에 출전해 완주하는가 하면 휠체어에 의존해 살았던 한 남성은 외골격을 입고 당당하게 신부 옆에 섰다. 로봇이 아니었다면 꿈도 꾸지 못했을 일들이 눈앞에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외골격은 재활로봇의 한 종류로 분류되기도 하고 <아이언맨> 영화에서처럼 인간의 신체 능력을 확장시켜주는 파워수트 이미지로 묘사되기도 한다. 본래 외골격 로봇은 1960년 미 해군이 처음 개발한 것으로 팔에 로봇을 장착해 무거운 포탄을 쉽게 옮기기 위함이었다. 지금도 군인의 작전 수행은 물론 공장 노동자들이 무거운 것을 나르는 업무를 할 때 효율과 안전을 위해 사용된다.

    • 조인혜 객원기자 2017년 01월 1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