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9,2017
  • 2016년 지구온도 사상최고 기록
    2016년 지구온도 사상최고 기록

    기상학자 "자동차가 쇼핑센터 돌진하는 격" 국립해양대기청(NOAA)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 등 주요 기후관측 기관들은 19일 공식 발표를 통해 2016년이 기상관측 사상 가장 더운 해였다고 확인했다. 또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 연속 지구 온도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고 발표했다. NOAA 분석에 따르면 2000년대 들어 2005년, 2010년, 그리고 2014∼2016년 모두 다섯 차례에 걸쳐 지구 최고 기온 기록이 깨졌다. 특히 지난해에는 육지와 바다의 평균 온도가 화씨 58.69도(섭씨 14.83도)를 기록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19일
  • 건조한 실내, 식물이 해결한다
    건조한 실내, 식물이 해결한다

    습도유지-공기정화 '아쿠아가드닝' 유행 전문가들은 까다로운 실내 식물을 기를 자신이 없는 사람들에게 흙을 관리할 필요가 없는 아쿠아가드닝부터 시작해 볼 것을 권한다. 주위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병이나 그릇은 물론, 최근에는 다양한 형태의 아쿠아가드닝 전용 용기까지 등장하여 물만 가지고도 쉽게 식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19일
  •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10년전 미래학자 예언(2) 호세 코르데이로 미래학자인 호세 코르데이로 미국 싱귤레러티대학 교수는 10년 전 유전자 조작과 로봇의 발달로 신체 기능을 새롭게 변화시킨 새로운 종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모 사피엔스인 현생 인류는 '트랜스 휴먼'이라는 새로운 종으로 진화된다는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가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이오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는 맛을 감별하기 위해 물을 마실 필요도 없다. 이러한 인류가 바로 교수가 주장하는 '트랜스 휴먼'이다. 유전자 귀족도 등장할 수 있다. 호세 교수의 미래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지구 중심부의 신비 풀리나
    지구 중심부의 신비 풀리나

    日연구팀 "내핵의 5%는 규소" 지구 중심부의 내핵을 이루는 신비의 물질은 규소인 것 같다고 일본 과학자들이 주장했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1월 13일
  • 스마트 하이웨이 시대가 열린다
    스마트 하이웨이 시대가 열린다

    미국 유타 주 '스마트 로드'에서 무인차 실험 3일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미국 유타 주는 올해부터 '스마트 로드(Smart Road)'에 대한 기술 테스트를 시작했다. 오하이오 주도 지난 12월 이 영리한 도로를 설치하기 위한 예산 1500만 달러를 배정한 바 있다. 스마트 도로를 설치하려는 도시가 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안전성 때문이다. 도로 전체를 정보화해 비나 눈, 교통체증과 같은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하고, 정확한 상황 분석을 통해 도로를 안전하게 통제해나갈 수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04일
  • 공기를 압축해 에너지 저장한다
    공기를 압축해 에너지 저장한다

    '액화 압축 공기'가 에너지 분야 뜨는 기술 과학기술 전문 매체인 테크엑스플로어(techxplore)는 영국의 한 에너지저장 전문기업이 공기를 압축하여 에너지를 저장하는 방법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하면서, 이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신재생 에너지의 최대 단점인 에너지 저장 기술을 보완해 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

    • 김준래 객원기자 2017년 01월 03일
  • 세상을 놀라게 할 2017년 과학 이슈
    세상을 놀라게 할 2017년 과학 이슈

    인조게놈, 생체인증, AI로봇, 암흑물질 규명 등 2017년 새해가 시작됐다. 올해 과학·기술계에는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나오고 있는 가운데 'BBC', ‘텔레그래프’, ‘NBC' 등 주요 언론들은 유전자편집, 인공지능 등에서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일이 벌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버드 의대 조지 처치(George Church) 교수는 1일 ‘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2017년에는 유전자 해독 및 합성 기술이 진일보하면서 장기이식은 물론 자연 생태계에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실험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버드의대는 지난해 5월 인간 유전체를 합성하는 방식으로 ‘인조 게놈(artificial genome)'을 만들기 위한 방안을 협의한 바 있다. 이론적 수준이긴 하지만 ’인조 게놈‘ 합성이 현실화한다면 생물계에 이전에 볼 수 없었던 놀라운 일들이 가능하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02일
  • 물 위를 날아가는 전기 보트
    물 위를 날아가는 전기 보트

    양력 활용하는 시속 40km 수중익선 자동차가 전기자동차로 진화하고 있는 것처럼 보트도 전기보트로 진화하고 있다. 그것도 그냥 일반적인 형태의 보트가 아니다. 마치 공중에 떠서 날아가듯, 물 위에 살짝 뜬 채로 주행하는 미래형 보트로 진화하고 있다.

    • 김준래 객원기자 2016년 12월 30일
  • ‘수소연료전지’ 트럭 탄생
    ‘수소연료전지’ 트럭 탄생

    한번 충전으로 1200km 이동… 차세대 청정연료 첨단기술 전문 매체인 뉴아틀라스(Newatlas)는 ‘트럭 분야의 테슬라(Tesla)’라 불리는 니콜라모터스가 수소연료전지가 탑재된 세미 트럭인 ‘니콜라Ⅰ(NikolaⅠ)’을 공개했다고 보도하면서, 배기가스무배출차(ZEV, Zero Emission Vehicle) 분야의 강력한 다크호스가 될

    • 김준래 객원기자 2016년 12월 19일
  • “헌신과 열정의 과학 50년”
    “헌신과 열정의 과학 50년”

    과학기술 50년 심포지엄 과학기술 50주년을 맞이해 그동안의 과학기술의 성과와 발자취를 돌아보는 과학기념 행사가 열렸다. 8일(목) 서울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책연구원과 과학기술 50년사 편찬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과학기술 50년, 현재와 미래' 심포지엄이 개최되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6년 12월 0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