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9,2018
  • 14억년 전 원생대 시기 ‘산소’ 발견
    14억년 전 원생대 시기 ‘산소’ 발견

    “외계 행성의 생명체 발견에 도움” 14억년 전의 고대 대기상태를 확인해 주는 증거가 발견됐다. 캐나다 맥길대 피터 크록포드(Peter Crockford)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 일원인 미국 라이스대 저스틴 헤일즈(Justin Hayles) 박사후 연구원팀은 캐나다 고대 호수 밑바닥의 표본을 분석해 황산염 퇴적물에 포함돼 있는 이례적인 산소 동위원소를 찾아냈다. 산소는 고대 지구 표면에 존재했던 생명체의 상태를 엿볼 수 있는 단서가 된다. 이번 연구는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18일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원생대(Proterozoic eon)가 계속되는 동안 광합성 과정과 같은 방법으로 만들어지는지구의 1차 산소 총생산량이 현대 산소량 수치의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9일
  • 연어가 물 위로 뛰어오르는 이유
    연어가 물 위로 뛰어오르는 이유

    기생충을 떼어내기 위한 행동 연어가 물 위로 뛰어오르는 것은 연어 몸에 붙어 피를 빨아먹는 기생충인 바닷물이를 떼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캐나다 과학자들이 발표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8년 07월 17일
  • “미생물이 기후변화 가속시킨다”
    “미생물이 기후변화 가속시킨다”

    온난화 따라 영구동토층 미생물 메탄 방출 영구동토층 미생물을 이해하면 기후변화 속도를 알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영구동토층(permafrost)이 녹으면서 미생물 등의 활동으로 생성되는 온실가스 방출량을 측정해 향후 100년 간의 지구온난화율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호주 퀸즈랜드대와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팀이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영구동토층에 함유된 탄소를 분해하는 미생물계와 생물지구화학적 변화가 온실가스 방출 비율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자 과학저널 ‘네이처’(Nature)와 ‘네이처 미생물’(Nature Microbiology) 및 ‘국제미생물생태학회 저널’(ISME Journal)에 발표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7일
  • 화학물질 공포가 계속 되는 이유
    화학물질 공포가 계속 되는 이유

    "근원 해결해야 반복되지 않아" 전 국민을 경악하게 한 가습기 살균제 사건은 실생활 속 화학물질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알려주는 대국민 사건이었다. 지난해 여름에는 달걀에 뿌리는 살충제로 세상이 떠들썩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7월 13일
  • 온난화에 북극 CO₂순환 빨라졌다
    온난화에 북극 CO₂순환 빨라졌다

    극지방 탄소 배출 증가 전망 지구온난화로 북극 지역의 이산화탄소(CO₂) 순환속도가 빨라지면서 지난 40년간 북극 지면생태계에 탄소가 저장되는 시간(carbon residence time)이 13% 이상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가 주도한 미국립항공우주국(NASA), 미국립해양대기청(NOAA), 스위스 취리히대, 미국 노트르담대 등 국제공동연구진은 12일 이런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Science Advances)에 발표했다.

    • 연합뉴스 제공 2018년 07월 12일
  • 동남아인 기원 논쟁 종지부
    동남아인 기원 논쟁 종지부

    26개 고대인 유전체 분석해 현대와 비교 동남아시아에 인류가 거주하게 된 데 대한 대립되는 두 이론이 8000년 된 고대 인골에서 추출한 획기적인 DNA 분석으로 오류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09일
  • 심해 무인잠수정 ‘해미래’ 사업화 시동
    심해 무인잠수정 ‘해미래’ 사업화 시동

    '세계 4번째' 6천m급 해미래 심해 무인잠수정인 '해미래(海未來)' 사업화가 시작됐다. ㈜케이오프쇼어(K-OFFSHORE)는 다음 달 초 영암군 대불산단 공장에서 해미래 테스트와 정비작업을 위한 정비센터 개소식을 연다고 8일 밝혔다.

    • 연합뉴스 제공 2018년 07월 09일
  • 해양 기후변화 감시자 ‘세일드론’
    해양 기후변화 감시자 ‘세일드론’

    신재생에너지로 무한정 항해 가능… 어자원 관리도 ‘항해하는 드론’이라는 의미의 이 요트는 자율주행 기능과 원격 운항 기능을 동시에 갖추고 있어서 바다의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바다가 잔잔할 때는 미리 입력한 프로그램에 따라 자율운항

    • 김준래 객원기자 2018년 07월 06일
  • 수천만년 기후변화 주 원인은 ‘온실가스’
    수천만년 기후변화 주 원인은 ‘온실가스’

    기후모델에 고세균 관찰 결과 결합해 확인 온실가스가 지난 6600만년 동안의 가장 따뜻한 기간에서 기후의 주요 동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져, 장기 기후변화의 원인에 대한 새로운 통찰이 제시됐다. 남극 대륙과 호주는 시신세(始新世, Eocene; 5600만~2290만년 전)가 끝날 무렵 갈라져 둘 사이에 깊은 바다 수로를 만들고 해양 순환 패턴을 변화시켰다. 일부 연구자들은 이 변화가 시신세 ‘온실(hothouse)’ 기간이 끝나갈 무렵 냉각화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믿는 반면, 다른 연구자들은 이산화탄소 수치 감소가 그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냉각이 해양 순환의 변화로 인해 발생했다면 극지방이 차가워짐에 따라 지구의 열 분포가 이동해 적도 지역들이 따뜻해 졌을 것이다. 그러나 열대지방을 포함한 지구 곳곳이 냉각된 것은 온실가스 농도 변화가 지구의 대기에 갇힌 전체 열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03일
  • 디지털 기술로 ‘문화기술’ 활짝
    디지털 기술로 ‘문화기술’ 활짝

    4차 산업혁명 기술, 예술적 상상력 높여 첨단 ICT 기술이 예술가들의 상상을 현실로 구현해내고 있다.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VR·AR) 등의 기술이 문화 산업의 기반기술로 확장되고 있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신과 함께’는 여느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못지않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천만관객 몰이에 성공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8년 07월 0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