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01,2017
  • 3D 로봇 건축시대가 온다
    3D 로봇 건축시대가 온다

    MIT, 반나절 동안 높이 3.6m 돔 완성 건축을 하다보면 많은 부분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공사 현장에서 일어나는 일이 그만큼 거칠고 또한 까다롭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MIT의 재료공학과 디자인을 연구하고 있는 과학자들은 로봇을 개발해왔다. 그리고 최근 새로운 형태의 집짓는 건축 로봇을 개발했다. 27일 ‘사이언스’ 지에 따르면 이 로봇 시스템은 3D 프린팅 방식을 활용해 불과 반나절 동안 에스키모의 얼음집 ‘이글루(igloo)’ 같은 둥근 모양의 집을 지을 수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4월 28일
  • 과학기술과 예술이 만나면?
    과학기술과 예술이 만나면?

    레이 박, 홀로그램 기술을 미술로 융합 아이는 어린 시절 방 안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다. 소년은 방 안을 따스하게 비쳐주는 백열전구가 좋았다. 소년의 눈에 전구는 오뚜기 같기도 했고 시계추 같기도 했다. 어느날 부터인가 백열전구는 살아 움직이는 듯 했다. 그 모습은 마치 옛날 이야기를 해주는 맘씨 좋은 뚱보 할아버지와 같았다. 전구는 그에게 삶과 죽음을 이야기해주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4월 28일
  • “화성 흙으로 집 만들자”
    “화성 흙으로 집 만들자”

    철근 없이도 철근콘크리트보다 강도 높아 화성에 정착하려는 탐험가들은 화성의 붉은 흙을 오븐에 굽거나 추가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쉽게 벽돌을 만들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망치로 때려 압축하는 것과 같이 압력을 가하기만 하면 된다는 것이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7년 04월 28일
  • “나노기술이 미래 일자리 만든다”
    “나노기술이 미래 일자리 만든다”

    4차 산업혁명 핵심 융합하는 나노기술 2030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환자가 위급한 상황이다. 의사는 '나노로봇'을 주사해 문제가 생긴 곳을 발견한다. 나노로봇은 의사의 지사에 따라 혈관벽에 붙어 지방분해효소를 주사해 환자를 살려낸다. 작업을 마친 로봇은 소화효소로 분해되거나 노폐물로 배출된다. 이 뿐만 아니다. 양치질을 대신해주는 나노구강청결제, 노화를 예방해주는 나노크림, 온습도 조절이 가능한 나노섬유로 만든 의류 등 앞으로 나노기술들로 만들어질 미래 세계는 놀라운 일들의 연속이다. '나노기술(nano technology)'이라는 말을 처음 사용하면서 나노과학의 창시자로 알려진 에릭 드렉슬러(Eric Drexler)는 "앞으로 나노기술은 인류의 모든 것을 바꿔놓을 것이며 인류 삶의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4월 27일
  • 화석 지하수에서 방사능 검출
    화석 지하수에서 방사능 검출

    과학계, 1950년대 이후 핵실험 영향 추정 화석 지하수(fossil groundwater)라 불리는 지하수가 있다. 1만여 년 전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가던 시절 엄청난 양의 얼음이 지하로 녹아 들어가 생긴 심층 지하수다. 보통 땅 밑 250m가 넘는 지역에 있는 물을 화석 지하수로 한다. 남극 빙하 하부에 있는 보스토크 호수가 대표적인 경우다. 1200m 깊은 곳에 있는 이 호수의 크기는 엄청나다. 영국 요크셔 지역과 비교해 약 2 배에 달할 정도다. 남극 대륙 밑에는 이런 호수가 145개나 있다. 놀라운 것은 이 곳에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물이 모여 있다는 점이다. 오랜 기간 동안 오염 물질과 단절돼 있었기 때문이다. 얼마 전까지 그렇게 믿어왔다. 그러나 최근 과학자들의 조사로 이런 믿음이 깨지고 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4월 27일
  • 벌집나방 애벌레, 비닐봉지 먹어치워
    벌집나방 애벌레, 비닐봉지 먹어치워

    지구촌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책 제시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스페인 국립연구위원회(CSIC) 연구진은 플라스틱을 분해할 수 있는 나방 애벌레를 발견했다. 25일 ‘BBC', 'Phys.org'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연구진이 주목한 것은 왁스웜(wax worm)이라고 하는 벌집나방(Galleria mellonella) 애벌레다. ‘누리’라고 불리는 이 애벌레는 벌집에 기생하며 벌집 안에 들어있는 밀랍 등을 뜯어먹는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4월 26일
  • ‘날아다니는 자동차’ 최초 공개
    ‘날아다니는 자동차’ 최초 공개

    차량 운전하듯이 호수 위 160km 시험 비행 실리콘밸리에 ‘키티 호크(Kitty Hawk)’란 스타트업이 있다. 구글X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이끌었던 세바스찬 스런이 세운 회사로, 하부에 프로펠러가 8개 달린 거대한 드론 형태의 플라잉카(flying car)를 만들고 있는 회사다. 또 구글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래리 페이지(Larry Page) CEO가 개인적으로 거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회사다. 키티 호크에서는 그동안 극비리에 플라잉카의 실험비행을 시도해왔다. 그리고 최근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4일 ‘뉴욕타임즈’, ‘US 투데이’, ‘포브스’ 등 주요 언론들은 ‘키티 호크’에서 최근 샌프란시시코 인근 한 호수 위에서 플라잉카(flying car)를 실험 비행을 실시했으며, 160km 비행에 성공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4월 25일
  • “게임, ‘팬덤’과 ‘융합’으로 승부”
    “게임, ‘팬덤’과 ‘융합’으로 승부”

    융합전략으로 새 기회 맞은 게임사들 실패를 딛고 새로운 기회를 얻은 유망 게임사 CEO들이 무대에 섰다. 이들은 '융합'이 게임의 미래라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기술끼리의 융합 뿐만이 아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하고 유저들을 하나로 묶는 다양한 융합 전략을 통해 타사와 차별화 된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4월 24일
  • “4차산업혁명의 ‘실체’는 없다”
    “4차산업혁명의 ‘실체’는 없다”

    원광연 교수가 바라본 4차산업혁명 원광연 카이스트 명예교수는 4차산업혁명을 '하이브리드(Hybrid)'라고 나름대로 정의를 내렸다. 오랜 시간 세계를 누비며 학문을 닦아온 학자의 시각으로 바라본 4차 산업혁명은 물질세계에서 살며 에너지를 향유하고 정보를 생성하고 처리하며 살아가는 '융합'의 세계였다. 20일 서울 회기동 문화창조아카데미 홍릉캠퍼스에서 열린 다-다포럼에서 원광연 교수는 국내에서 추상적 실체로 논의되고 있던 4차산업혁명을 새로운 시각으로 정리했다. 원광연 교수는 카이스트와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University of Pennsylvania) 교수 및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대학원장을 거쳐 지금은 호주 퀸즈랜드공과대학(QUT), 이란 KNTU 객원교수로, 프랑스 CNAM 초빙교수로 전 세계를 다니며 배움을 전파하고 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4월 21일
    • 2
  • 중국어로 생각하고 스페인어로 전송
    중국어로 생각하고 스페인어로 전송

    페이스북 등 신개념 인터페이스 개발 경쟁 페이스북에서 목적으로 하고 있는 인터페이스 기술은 사람의 뇌로 1분 동안 약 100개의 단어를 컨트롤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뇌파를 통해 컴퓨터와 대화를 나누고, 그 내용은 온라인을 통해 다른 사람, 혹은 다른 컴퓨터와 대화를 나눌 수 있다. 페이스북의 비밀 하드웨어 개발팀 ‘빌딩 8(Building 8)’에서는 그동안 4개의 첨단 기술을 개발해왔다. 뇌 스캔, 드론, 증강현실, 의료기기가 그것인데 이번에 사람이 마음먹은 대로 컴퓨터와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뇌 스캔 기술을 공개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4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