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uary 16,2017
  •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트랜스 휴먼’으로 진화하는 인류

    10년전 미래학자 예언(2) 호세 코르데이로 미래학자인 호세 코르데이로 미국 싱귤레러티대학 교수는 10년 전 유전자 조작과 로봇의 발달로 신체 기능을 새롭게 변화시킨 새로운 종이 탄생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호모 사피엔스인 현생 인류는 '트랜스 휴먼'이라는 새로운 종으로 진화된다는 것이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가 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바이오 인공 혀를 가진 소믈리에는 맛을 감별하기 위해 물을 마실 필요도 없다. 이러한 인류가 바로 교수가 주장하는 '트랜스 휴먼'이다. 유전자 귀족도 등장할 수 있다. 호세 교수의 미래

    • 김은영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놀라운 박테리아, 전자신호로 소통
    놀라운 박테리아, 전자신호로 소통

    UC 샌디에이고 연구팀 발표 박테리아가 전자신호를 주고 받으며 서로 소통한다는 놀라운 사실이 발견됐다. 박테리아는 공동의 문제가 생기면 해결하는 조직화 능력도 발휘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01월 16일
  • 세포 노화 조절자 찾았다
    세포 노화 조절자 찾았다

    수명 결정하는 텔로미어 길이 조정 미국 스크립스 연구소(TSRI) 과학자들이 최근 노화에서 세포 시계를 미세 조정하는 단백질을 발견해 노화 연구에 새로운 교두보를 놓았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7년 01월 13일
  • ‘절대온도 0도’ 입증에 접근 중
    ‘절대온도 0도’ 입증에 접근 중

    NIST, 양자 운동 1/5 수준으로 줄여 그동안 물리학자들은 0K라고 표현하는 이 절대 온도 상태를 입증하는 일이불가능하다고 생각해왔다. 분자를 구성하고 있는 물질의 기본 단위, 원자(atom)의 움직임을 완전히 정지시킬 수 없다고 보았기 때문. 그러나 최근 이런 생각을 뒤집으려는 시도가 진행되고 있다. 12일 ‘워싱톤 포스트’, ‘인디펜던트’ 등 주요 언론에 따르면 미국 표준기술연구소(NIST)는 최근 절대온도 존재를 확인하기 위해 다른 어떤 물질보다 더 차가운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초소형 알루미늄 드럼을 제작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13일
  • 70년 된 물리학 원리, 국내 과학계 증명
    70년 된 물리학 원리, 국내 과학계 증명

    정현식, 박제근, 박철환 교수팀 ‘온사거 해법’ 실험 국내 과학자로 구성된 연구팀이 물리학의 중요 가설 중 하나인 온사거 해법(Onsager solution)을 실험으로 증명했다. 노벨상 수상자 라르스 온사거가 제안한 이 해법은 무려 70년동안 아무도 실험으로 증명한 적이 없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01월 13일
  • 부부 유전자는 서로 닮았다
    부부 유전자는 서로 닮았다

    자신과 유사한 배우자 선택하는 경향 하늘이 베푼 인연, 그래서 부부가 되는 인연을 ‘연분(緣分)’이라고 한다. ‘천생연분(天生緣分)’이라고도 하는데 날 때부터 하늘이 정해준 상대방이 있다는 의미다. 불교 용어지만 최근 이 말을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 '네이처 휴먼 비헤이비어'(Nature Human Behaviour)지에 따르면 호주 퀸즈랜드대에서 유전학을 연구하고 있는 매튜 로빈슨(Matthew Robinson) 박사 연구팀은 유럽인 선조들 2만4662쌍의 부부와 관련된 유전적 정보들을 축적해 거대한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했다. 그리고 다수의 남편과 아내가 공통적인 표지 유전자(genetic marker)를 지니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표지 유전자란 유전적 해석에 지표가 되는 DNA 영역 또는 유전자를 말한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부부 간에 키(height)와 관련된 표지 유전자가 매우 닮아 있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11일
  • 투유유-자오중센, 중국 최고과학기술상
    투유유-자오중센, 중국 최고과학기술상

    중국 국무원, 10일 발표 중국 국무원은 ‘2016년도 국가 최고과학기술상(2016年度国家最高科学技术奖)’ 수상자로 투유유(屠呦呦) 중국중의과학원 연구원과 중국과학원물리연구소 자오중센(赵忠贤) 원사 등 2인을 선정했다고 10일 발표했다.

    • (중국=북경) 임지연 통신원 2017년 01월 11일
  • 벌레도 방황하는 청소년기 있다
    벌레도 방황하는 청소년기 있다

    소크 연구팀, 꼬마선충 대상 실험 유전자 지도가 완성된 꼬마선충을 대상으로 연구해보니, 벌레도 방황하는 청소년 시기가 있었다. 먹이를 찾는데 미숙했으며, 작용하는 신경회로가 달란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7년 01월 11일
  • 세계 최초로 태아 뇌세포 분석
    세계 최초로 태아 뇌세포 분석

    임신 9주 태아의 뇌기능 이상 발견 미국 웨인주립대 의대에서 뇌과학을 연구하는 모리아 토마슨(Moriah Thomason) 교수 연구팀은 9일 네이쳐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임신 9주가 지난 태아 뇌 속에서 비정상적인 기능이 일어나고 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는 것. 연구진은 미숙아 단계로 넘어가는 이 과정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심각한 뇌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10일
  • 맞춤아기 시대가 도래한다면…
    맞춤아기 시대가 도래한다면…

    영국 등 치료용 시술 허용, 생명윤리 논란 지난해 9월 미국의 한 연구팀이 세계 최초의 ‘세 부모 아이’를 공개했다. 지난 4월 멕시코에서 태어난 그 아기는 엄마가 둘이고 아빠는 한 명이다. 친모는 미토콘드리아 유전자 서열에 돌연변이가 생겨 발생하는 중추신경계 질환을 앓고 있었다. 연구진은 다른 여성의 건강한 난자에 친모의 핵을 이식했고 아빠의 정자를 그 난자에 수정시켰다. 이런 식으로 세 부모로부터 유전적 형질을 물려받은 아기가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태어났다. ‘맞춤 아기(Desiner Baby)’가 탄생한 것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영국 보건당국이 세계 최초로 이른바 '세 부모 아이' 시술을 승인했다. 영국 인간수정·배아관리국(HFEA)은 미토콘드리아 질환을 자녀에게 물려주지 않기 위해 '세 부모 체외수정'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 이강봉 객원기자 2017년 01월 0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