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6,2017
  • “개인 유전체 분석 100달러 시대”
    디지털 헬스케어 물결“개인 유전체 분석 100달러 시대”

    암, 만성질환 등 위험 예측 등 서비스 봇물 "나는 유전자 분석으로 암을 치료한 최초의 사람이거나 이런 방법을 썼음에도 죽은 마지막 사람 중 한 명이 될 것이다."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사망 전인 2011년 중반 자신의 췌장암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개인 유전체 분석에 들어가면서 한 말이다. 개인 유전체 분석은 당시로선 혁신적인 의술. 그는 이를 통해 암의 원인 유전자 변이를 찾아내는 데 성공했지만 치료제가 없어 끝내 죽음을 맞았다. 생의 마지막 순간 그의 시도는 절반의 성공에 그쳤지만 결국 의료에서 개인 유전체 분석 시대를 여는 또 다른 혁신의 도화선이 됐다. 잡스가 2011년 당시 자신의 유전체 분석에 들인 돈은 10만 달러(1억 1385만원). 6년 여가 지난 지금, 누구라도 몇 십만원의 돈만 내면 잡스와 똑같은 개인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송강섭 의학칼럼니스트 2017년 04월 26일
  • 노화세포 제거 생체 재생물질 개발
    노화세포 제거 생체 재생물질 개발

    UNIST 김채규 교수, 국제연구진과 공동개발 인간의 무병장수를 실현할 수 있는 기술과 약물이 개발됐다. 우리 몸에 쌓인 노화 세포를 제거해 신체 조직의 재생능력을 높이는 방식이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미세먼지·황사…어떻게 다른가
    미세먼지·황사…어떻게 다른가

    위험도 등 예보 등급 기준 달라 지난달 21일 서울 공기 질이 인도 뉴델리에 이어 세계 주요 도시 중 두 번째로 나빴다는 뉴스에 많은 시민은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의 심각성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됐다. 이미 평범한 시민마저 하루에도 몇 차례씩 스마트폰으로 대기오염 심각도를 확인하는 일은 일상이 됐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로봇과 소통하는 시대가 온다…소셜 로봇 특허출원 급증
  • “사람에 투자? 민간이 주도?” 차기 정부 과학정책은

    대선 후보별 과학기술 정책 공약을 비교·검증해볼 수 있는 '대선 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가 25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렸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정자에 항암제 장착시켜 자궁·난소암 치료 나선다

    정자에 항암제를 장착시켜 여성 생식기관의 암세포만 정확하게 찾아가 죽이는 치료법이 개발되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인공지능이 게임도 만드는 시대…개발자 역할은

    "인공지능(AI)이 만든 게임이 공짜에 가까운 가격으로 공급되면 수많은 개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됩니다. 이제 개발자는 인간을 이해하고 자아실현을 고민하면서 AI가 하지 못하는 일을 찾아야 합니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어린이 무료 예방접종 만족도 86%…”접종 편리하다”

    어린이에게 무료 예방접종을 제공하는 정부 정책에 대한 만족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저체중도 우울증 부른다”

    많은 사람이 살을 빼면 행복감도 덩달아 높아질 것으로 믿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런 생각과 달리 저체중에 도달해도 비만과 마찬가지로 우울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만큼 적정 체중 유지가 정신건강에 중요하다는 얘기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
  • “스퍼미딘, 쥐 수명 25% 연장시켜-항암 효과도”

    버섯, 콩, 통곡물, 숙성 치즈, 옥수수 등에 들어있는 성분인 스퍼미딘(spermidine)이 수명을 상당히 연장시키고 암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연합뉴스 제공 2017년 04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