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19,2018
  • 14억년 전 원생대 시기 ‘산소’ 발견
    14억년 전 원생대 시기 ‘산소’ 발견

    “외계 행성의 생명체 발견에 도움” 14억년 전의 고대 대기상태를 확인해 주는 증거가 발견됐다. 캐나다 맥길대 피터 크록포드(Peter Crockford)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 일원인 미국 라이스대 저스틴 헤일즈(Justin Hayles) 박사후 연구원팀은 캐나다 고대 호수 밑바닥의 표본을 분석해 황산염 퇴적물에 포함돼 있는 이례적인 산소 동위원소를 찾아냈다. 산소는 고대 지구 표면에 존재했던 생명체의 상태를 엿볼 수 있는 단서가 된다. 이번 연구는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18일자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원생대(Proterozoic eon)가 계속되는 동안 광합성 과정과 같은 방법으로 만들어지는지구의 1차 산소 총생산량이 현대 산소량 수치의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9일
  • 일부다처제가 쇠퇴한 이유
    일부다처제가 쇠퇴한 이유

    농업사회 부 집중으로 경제적 여유 줄어 소규모 사회에서 남성들이 여러 명의 처를 거느리는 관행은 극단적인 부의 격차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실제로 일부다처제는 고도로 불평등하고 자본집약적인 농업사회보다 상대적으로 평등한 저기술 원예농업 사회에서 더 일반적이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8일
  • “미생물이 기후변화 가속시킨다”
    “미생물이 기후변화 가속시킨다”

    온난화 따라 영구동토층 미생물 메탄 방출 영구동토층 미생물을 이해하면 기후변화 속도를 알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영구동토층(permafrost)이 녹으면서 미생물 등의 활동으로 생성되는 온실가스 방출량을 측정해 향후 100년 간의 지구온난화율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호주 퀸즈랜드대와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팀이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영구동토층에 함유된 탄소를 분해하는 미생물계와 생물지구화학적 변화가 온실가스 방출 비율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자 과학저널 ‘네이처’(Nature)와 ‘네이처 미생물’(Nature Microbiology) 및 ‘국제미생물생태학회 저널’(ISME Journal)에 발표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7일
  • 잘못된 선택에 집착하는 이유
    잘못된 선택에 집착하는 이유

    매몰비용 오류, 신경 결정시스템 충돌 결과 분명히 더 나은 대안이 있는 것을 알면서도 사람들은 왜 다른 선택을 고집하는 것일까. 이 같은 인간의 행동은 심리학자와 경제학자들을 당혹스럽게 한다. 예를 들어 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계산을 할 때 옆에 짧은 줄이 있는데도 굳이 긴 줄에 서서 기다린다든가, 건강에 나쁜 줄 알면서도 계속 같은 행동을 되풀이하는 것, 또는 비싸고 낭비라는 것을 알면서도 계획을 포기하지 않는 것 등이 그것이다. 이런 모든 것들은 개인들이 이미 시간과 노력, 돈을 투자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매몰 비용의 오류(sunk cost fallacy)’라고 불리는 이 유명한 인지적 현상은 오랫동안 인간에게 고유한 문제라고 생각돼 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6일
  • 외계 중성미자 발원지 찾았다
    외계 중성미자 발원지 찾았다

    "멀티메신저 우주물리학 시대 도래" 세계 12개국 300명이 참여한 아이스큐브(icecube) 국제과학자팀이 고에너지 우주 중성미자(neutrino) 발원지에 대한 최초의 증거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3일
  • 수컷은 짝짓기 암컷을 어떻게 찾아낼까
    수컷은 짝짓기 암컷을 어떻게 찾아낼까

    이종교배 막는 진화적 변화 지점 확인 동물왕국의 연인들은 어떻게 알맞는 짝을 찾을까. 여기에는 생화학적 도움이 필요한데, '진화'가 동물들로 하여금 올바른 짝을 발견하도록 하는 예기치 않은 '지도'가 발견됐다. 미국 록펠러대 연구진은 초파리를 이용해 과일 주위에 몰려드는 수많은 파리들로부터 수컷초파리들이 어떻게 자기 종들을 골라내는지를 조사했다.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11일자에 발표된 이 연구 결과는 진화가 동물들이 영속적으로 존속하도록 하기 위해 어떻게 작용하는지에 대한 오랜 믿음을 뒤집어 눈길을 모은다. 과학자들은 동물들이 같은 종을 식별하도록 돕는 화학물질(페로몬)을 탐지하고 처리하는 감각기관을 포함한 말초 신경계 여러 조직이 진화 과정을 통해 변화되어서 동물들이 아무 하고나 교배를 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2일
  • 알츠하이머 원인 규명 ‘한 발짝 더’
    알츠하이머 원인 규명 ‘한 발짝 더’

    질환 일으키는 타우 단백질 ‘빅뱅’ 지난 6일 알츠하이머병이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으로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이 과다 생성돼 촉발된다는 연구가 나와 주목을 끌었다. 미국 텍서스대 연구팀은 최근 이와는 다른 각도에서 알츠하이머의 또다른 요인인 타우(tau) 단백질이 신경섬유 엉킴을 유발하는 정확한 포인트를 찾아내 이 질환의 원인 규명에 한발 다가서게 됐다. 현재 알츠하이머병의 정확한 발병 기전과 원인은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과도하게 만들어진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이 뇌에 침착돼 뇌 세포에 유해한 영향을 끼침으로써 발병한다는 것이 주요 기전으로 알려져 있으나, 뇌 세포의 골격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우 단백질의 과인산화와 염증반응, 산화적 손상 등도 뇌 세포 손상을 일으켜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 있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1일
  • “백혈병 발병 수년 전 예측”
    “백혈병 발병 수년 전 예측”

    혈액 내 돌연변이로 파악, 검사법 개발 연구 혈액 내의 돌연변이를 검사해 급성 백혈병으로 진단받기 몇 년 전에 발병 위험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10일
  • 동남아인 기원 논쟁 종지부
    동남아인 기원 논쟁 종지부

    26개 고대인 유전체 분석해 현대와 비교 동남아시아에 인류가 거주하게 된 데 대한 대립되는 두 이론이 8000년 된 고대 인골에서 추출한 획기적인 DNA 분석으로 오류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09일
  • “알츠하이머와 헤르페스 관계 규명”
    “알츠하이머와 헤르페스 관계 규명”

    아밀로이드 단백질, 바이러스 포집해 뇌 보호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에서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이 해로운 플라크로 침착되는 것은 뇌에 흔한 헤르페스바이러스의 영향으로부터 뇌를 보호하려는 메커니즘이라는 사실이 발견됐다.

    • 김병희 객원기자 2018년 07월 06일